출처 : 서울신문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10118141605701

요약 : 무인기(드론)는 이미 현대전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핵심전력으로 자리 잡았다. 전문가들은 무인 지상 차량과 선박, 잠수함이 다음 타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물론 전쟁을 100% 원격 조종 로봇과 차량에 맡길 순 없지만, 아군의 인명 손실 없이 전투를 수행할 수 있다는 장점을 무시할 수 없고 관련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에스토니아의 무인지상차량(UGV) 전문 기업인 밀렘 로보틱스(Milirem Robotics)는 중대형 무인 전투 차량인 Type X의 실제 기동 테스트 영상을 공개했다. Type X는 사람이 탑승할 공간이 없는 100% 무인지상차량으로 이 회사가 개발한 테미스(THeMIS) 무인지상차량보다 10배 이상 무거운 12톤급 차체가 눈길에서 매끄럽게 이동하는 영상으로 아직 무인 터렛은 장착하지 않은 상태다. 작년에 공개한 시제 차량에는 벨기에의 존 코커렐 디펜스(John Cockerill Defense)사가 개발한 CPWS II 무인 터렛을 탑재했는데, 이 무인 터렛은 M242 25㎜ x 137㎜ 부시마스터 기관포나 혹은 230LF 30㎜ x 113㎜ 기관포를 기본 무장으로 하고 7.62㎜ 기관총을 부무장으로 탑재할 수 있다. 여기에 대전차 미사일 두 개를 추가로 탑재할 수 있다. 이런 무인 전투 차량이 실전에 도입된다고 해도 유인 전투 차량이나 보병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하다. 하지만 드론의 사례를 볼 때 앞으로 무인 전투 차량의 중요성은 갈수록 커질 것이다. 수십 년 후에는 전투 로봇 없는 전쟁은 상상하기 힘든 시대가 될지도 모른다.

한 줄 요약 : 점차 전쟁 무기들이 무인화 되어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