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한국경제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10205175001311

요약 :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전용 위성 60기를 추가로 쏘아 올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4일(이하 현지시간)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스타링크 18’로 명명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며 “현재 궤도에는 1095개의 위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은 “사진작가 트레버 말만이 스페이스X가 스타링크 전용 위성 60기를 팰컨9 로켓에 태워 우주로 발사하는 순간을 담았다”며 “영상은 밤하늘에 떠 있는 달을 뒤로하고 우주로 향하는 팰컨9 로켓의 모습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북쪽으로 28.8㎞(17.9마일) 떨어진 메릿섬에서 촬영한 영상으로 알려진 영상에서 로켓은 붉은색 불기둥을 내며 빠르게 하늘로 치솟는다. 이번 임무는 스페이스X의 17번째 스타링크 위성 발사다. 올해 들어선 4번째 발사다. 1일 시행에 나설 예정이었던 ‘스타링크 17’ 임무는 악천후와 비행 전 추가 점검 등의 이유로 연기됐다. ‘스타링크 17’ 임무는 7일 완수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스타링크 위성은 일론 머스크가 전 세계에 사각지대가 없는 무료 인터넷망을 구축하겠다는 신념으로 추진 중인 ‘우주 인터넷망’의 핵심이다. 일론 머스크는 1095개로 늘어난 스타링크 위성을 1만2000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한 줄 요약 : 일론 머스크가 ‘스타링크’ 전용 위성 60기를 추가로 쏘아 올렸다.